유해공장으로부터 수없이 메케한 악취를 호흡한 뒤 발병했던 빠른 심박동 원인 어렵게 찾아

유해공장으로부터 수없이 메케한 악취를 호흡한 뒤 발병했던 빠른 심박동 원인 어렵게 찾아

n*********1 0 658 02.11 23:49

유해공장으로부터 수없이 메케한 악취를 호흡한 뒤 발병했던 빠른 심박동 결국 찾아

유해공장에서 내뿜는 악취를 호흡하면 심박동이 빠르고 가슴이 터질듯 한 시간들

화공약품 악취로 인해 가슴이 벌렁거리고 다리에서 쥐가 나고 병원가면 사라지던 심박동수

유해공장에서 내뿜는 악취 호흡 뒤 나타나는 현상 두통과 가슴 조임, 가슴 답답, 가슴 벌렁거림 현상, 가슴 파고드는 증상, 헛구역질 등

화공약품 악취 유발공장 호흡할 때 마다 사람마다 체질이 달라 민감하거나 어둔한 상태를 보이기도

마을에서 발암물질 검출되면 주민 이주 시키겠다던 불, 편법으로 마을 난개발 해놓고 사기행정한자들은 처벌조차 없었다.

379fb579c7c9784ba5bec91951eb0974_1581436504_94.jpg

▲응급실에서 두번의 약물치료 후 병실로 옮겨 호전되는 심전도 검사 모니터

 위급한 상황은 응급주치의가 조치했고 장비가 없어 대학병으로 고진치료해야 한다며 보호자에게 입원 기간동안은 지켜보고 퇴원 수속과 함께 대학병원으로가서 치료 받을 것을 권유했다고 한다.


10일 오후 1740분경 가만히 서성이다 심장이 터질듯 한 고통으로 죽음의 문턱에서 헤매다 119응급차량으로 병원으로 후송 중 가슴압박 증상과 식은땀으로 범벅된 오후.

11일 오전 08:05분경 창문을 열고나오니 주조악취, 무엇인가 태우는 악취로 하루를 시작 한다.

언제나 그렇듯 유해공장들과 살아온 주민들

그리고 농가주택 주변은 병풍 같은 유해공장들이 폐기물을 전수 마을에서 소각하는 사업장과 농지에 공단 산단 에서도 규제받던 주물공장이 공장퇴수로 없이 절대농지 논바닥에 연결하고 유해공장들이 농가 주택 옆 농지에 인, 허가하고 합법이라며 방치한 김포시장과 담당공무원들의 무책임한 행정 모든 진실은 드러났다.

공장에서 내뿜는 악취를 호흡하면 두통과 가슴 조임, 따가움, 맥박수가 빨라지고 숨을 쉴 수없을 지경에 이른다, 김포시에 민원을 제기하면 김포시는 합법을 주장하며 오히려 큰소리치고 민원인을 음해하며 유해사업주들과 한통속으로 행정 한다는 것이 드러나기 시작한다.

 

역학조사를 실시해 줄 것을 요구하면 김포시는 시간을 끌고 오히려 집진기를 설치하게 유도하고 역학조사 자체를 방해하며 교차분석 주장하고 불검출이라며 역학조사 교수, 박사들에게 협박성 메일을 보내는 등 공무원으로서 자질이 매우 의심스러울 만큼 많은 의혹이 제기되었으며 역학조사를 비협조적으로 일관해왔다. 공무원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국민의 봉사자라고 알고 있었는데 김포시장을 비롯해 시의원, 공무원은 모두 예외였다.

피해주민들은 김포시가 역학조사를 왜곡시키고 발표를 못하게 하는 등 수상한 행정을 일삼는 것을 수상하게 여긴 주민은 환경부에 환경피해구제급여 신청을 하면서 환경부가 직접 조사해 발표하라는 피해주민과 민관공대위가 제의를 했고 민, 관공동대책위를 결성해 환경부는 정밀 역학조사를 실시에 들어갔다.

그런데 김포시는 또 환경부 역학조사 마저도 비협조적으로 일관하고 추적 검사를 해야 할 사업장을 3개월이 넘도록 협조를 하지 않는다는 환경부 정책과 담당공무원으로부터 사실을 듣게 되 영상으로 촬영해 보도까지 하게 되었다.

 

김포시는 국토법을 어기고 계획관리지역내 주조, 금속류사업장은 입지 불가능했음에도 불, 편법으로 인,허가하고 합법을 주장하며 방치해왔다.

또한 사업장에서 발생되는 폐기물 중 지정폐기물 발생 사업장은 입지가 불가능 했다. 김포시 자원순환과 김모, 이모 담당자들에게 폐기물 검사를 요청하면 사업장내 폐기물이 반출된 다음날이나, 주물사가 깨끗한 다음날 사업장에 들어가 폐기물 수거해 검사 의뢰한다는 것을 소송 전 알았으며 김포시와 행정 소송과 가해 사업주와 민사 소송 중에 모든 진실이 밝혀졌다. 모두 지정폐기물이었고 국토법인 상위법을 위반한 집단범죄 행정을 일삼으며 피해주민들을 음해하고 역학조사를 비협조적으로 일관하며 피해가 없는 것처럼 시의원과 역학조사 중 농지에 중금속 연화제라는 것을 살포하는 등 아주 악날 한 행정으로 일삼은 것이었다.

 

김포시가 지속적 계획관리지역제조공장을 불, 편법으로 공장 폐수관이 없는 상태에서 인, 허가 하고 합법이라며 방치한 것이다. 그로인해 많은 주민들은 수십 년 토양이 오염된 마을에서 유해물질을 호흡하며 각종 질병, 암 등과 사투를 벌이며 죽어가야 했던 것이다.

공무원 부패와 부정축재는 모두 피해주민들에게 고스란히 전해졌고 주민들은 그것을 밝히기 위해 많은 시간과 경제적 손실, 질병 등에 폭로 되 귀중한 시간을 부패한 시장과 공무원 손아귀에서 놀아나 서서히 죽어가야 했던 것이 환경부 정밀추적역학조사에서 또 다시 드러난 것이다.

379fb579c7c9784ba5bec91951eb0974_1581432439_6.jpg

▲h병원에서 치료 장비가 부족해 대학병원이나 심장센터 s병원으로 진료의뢰 고진선처한다는 담당주치의가 직접작성한 진단결과다.

본 환자는 응급치료 한뒤 퇴원해 서울의 한 대학병원으로 진료 예약해 진료 시술을 받게되었다.   수년간 발병원인을 찾지 못하고 심장 박동수가 빨라 죽을 고비를 여러차례 넘기고 병원만 가면 사라지는 맥박수 떄문에 치료를 받지 못하다가 30분간 지속적으로 병명이 나타나 심전도 검사에서 나타난 것과 같다.


대기로 날아오는 유해물질 악취를 농가 주택에서 호흡한 뒤 다리에서 쥐가 나고, 식은땀이 나며 심장박동수가 빨라져 숨을 쉴 수 없어 급히 병원을 찾으면 언제 그랬냐는 듯 모두 사라져 치료비만 지출된 것이 한두 번이 아니었다.

수년을 그렇게 일산의 대학병원 응급실을 찾아 치료를 하려했으나 대학병원 응급주치의들은 모두 괜찮다고 하여 피해자인 당사자는 안심하고 수년을 반복된 심장 울렁증을 앓으면서도 뚜렷한 병명을 찾지 못하고 집으로 되돌아오기를 반복된 것이다.

살기위해 김포시에 민원을 제기했고, 김포시에서 돌아오는 답변은 모두 합법적 인, 허가고 그렇게 살기 힘들면 집 팔고 이사 가는 것이 어떠냐는 것이 답변이다. 상식적으로 생각해도 어떻게 사람 사는 곳에 공장, 산단 도 아닌 주물공장들이 농지에 인, 허가 될 것이며 공무원입에서 합법이라며 집단으로 조직적으로 피해를 없는 것처럼 공무원이 역학조사를 막아서고 왜곡하고 은폐, 조작을 강요 할 수 있는 지 상식이 있는 사람이라면 김포시 행정이 정상적이라고 말할 수 있을지 의문이다.

379fb579c7c9784ba5bec91951eb0974_1581432249_12.jpg
 

▲119응급차에 실려 h병원 응급실에 도착 해 약물 투여를 해도 심박동 수가 정상적을 되돌아 오지 않았다는 심각한 위중한 상태까지 지속되자 가족에게 알리는 등 심각했었다. 라고 했다.

  

이번 10일 오후 긴급하게 응급조치 되 죽을 고비를 넘긴 사례는 처음이며 응급치료 담당의들도 전기 충격기 까지 동원시키고 상태가 위중하다는 것을 가족에게 알리는 등의 긴박했던 당시 상황을 환자가 깨어나고 보호자에게 상황을 설명 한 것이다.

응급주치의의 진단은 부정맥으로 진단되었고, 빈맥-부정맥에 관한 장비가 부족해 하루 빨리 대학병원이나 심장센터인 세종병원으로 진료하라며 진료 의뢰서를 건네주었다.

 

김포시는 하루 빨리 피해자들의 생명권 재산권을 박탈하지 말고, , 편법으로 인한 행정과 사기행정으로 피해주민들의 인권탄압을 중지하고 인간답게 살 수 있도록 가 약속한 것과 같이 피해주민 이주가 시급하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News World21 Euigyun kim기자  

hotnews123@naver.com /www.NewsWorld21.co.kr  

-저작권자 News World21.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7 명
  • 오늘 방문자 265 명
  • 어제 방문자 351 명
  • 최대 방문자 613 명
  • 전체 방문자 157,114 명
  • 전체 게시물 306 개
  • 전체 댓글수 4 개
  • 전체 회원수 2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