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 환경피해 주민에게 사과 없는 악질행정에 주민들 반발.

김포시 환경피해 주민에게 사과 없는 악질행정에 주민들 반발.

​    ▲거물대리, 초원지리, 환경피해 주민 추가 피해구제급여 접수시작...

     환경부 前정책관은 구제급여 공고기간이 끝났다며 대책위원장에게 망언을 일삼아 크게 다툰 것으로 알려졌다.

김포시 환경피해 주민에게 사과 없는 악질행정에 주민들 반발.

피해주민 대첵위는 김포시 불법행정과 밝혀진 역학조사 마저도 미온적 태도에 주민들 반발이 거세졌다.

김포시 민,관공동협의회장 권고사항도 뚜렷하게 밝히지 않고 황해평화경제자유지역만 앵무새처럼 외치고 있는 경제환경국장 답변에 피해주민들은 조목조목 따지고 들었지만 김포시는 권고사항에 아무런 대책을 1개월이 다된 지금까지 내놓지 못하고 있었다.

 

28일 오후2시 김포 대곶면 민방위 교육장에서 피해주민 60여명과 환경부정책과 담당자, 거물대리, 초원지리, 가현리 일부 지역 등 정밀조사에 임했던 환경기술원 연구자, 김포시경제환경국장, 담당과장, 팀장, 담당공무원 등이 환경피해 구제급여 추가 신청자 접수와 피해주민들의 인과관계를 입증하는 자료가 공개되었다.

 

환경피해 공개되는 과정마다 그동안 많은 언론이 보도한 것과 같았으며 단 한 언론만 부패한 김포시 공무원과 "거물대리 환경피해 없었다등 허위 보도 등 김포시민 선동한 김포저널이 자리했지만 김포저널의 악의적인 피해주민 허위기사보도를 본 피해주민들 반발로 쫓겨나는 상황이 벌어졌다. 김포 저널은 신도시 입주민, 언론 등지에 거물대리 환경피해 없다, 내가 4년간 조사해 밝혔다며 피해주민들에 대한 왜곡된 발언과 역학조사 자체를 흐트려 놓으면서 참고 있었던 피해주민들로 부터 강력하게 항의를 받고 회의장에서 쫓겨났다.

이 자리에 거물대리, 초원지리 등 한강신도시총연회장, 기획국장 등도 환경피해주민들의 공개되는 발표를 듣고 있었다.

 

.관공동협의회에서 환경부 권고사항과 김포시 권고사항을 정확하게 김포시에 전달되었지만 김포시는 피해주민들이 있는 곳에서 권고사항 조차 준비하지 않고 있었으며 경제환경국장도 28일 회의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피해자 역학정밀조사 발표자리에 나와 말도 안 되는 황해경제자유지역 지정에 대한 앵무새 답변만 반복해 늘어놓았다.


8e8832ffa54b13f0c174c86bd4993cb6_1575022263_4.png
 

중요한 환경피해 발표하는 회의 자리에 환경공약, 적폐청산 공약한 시장은 자리에 없었으며 피해주민에게 사과하는 공무원은 단 한명 없었다.

 

※김포시 경제환경국장은 말끝마다 환경부와 협조하겠다는 입장만 토로했지만 환경피해 책임을 환경부도 있다는 표현으로 피해주민들은 해석했다.


환경피해는 사실상 김포시가 국토법 등을 위반하며 불법행정과 직무유기가 드러났고, 피해주민들의 환경피해도 인식하지 못하는 안하무인 대처에 피해주민들은 반발이 거세질 전망이다.

김포시가 2018. 환경오염지역 거물대리, 초원지리 일대 상추 등을 채취해 검사 결과에서 (Pb) 성분이 다량 검출되었다고 발혔다. 그러나 농민들에 대한 대책을 세우지 않고 19년도에 다시 채취하려하자 농민들이 아무런 대책을 세우지 않는 김포시를 원망하면서 오염된 것이 또 밝혀지면 농산물로 소득이 있는 농민을 죽이는 결과가 아니냐며 19년엔 검사를 하지 않은 것으로 밝혀졌다.

 

28일 환경부 환경기술원 발표에서 피해주민들의 환경부 구제급여 추가 신청 접수를 무기한 받기로 피해주민과 약속했다.

피해주민들은 그때서야 안심의 한숨을 내쉬었다고 피해주민은 울먹이며 토로했다.

환경부 산하 환경기술원에서 거물대리, 초원지리 역학정밀추적조사를 발표하자 환경과 팀장은 여직원에게 사진 영상을 찍으라며 지시를 하는 것을 확인했고 지시에 따라 사진과 영상을 찍는 것을 우리 카메라에 캡처했다.

이렇게 피해가 많은데 왜 김포시 공무원들은 오히려 주민을 보복행정 하며 역학조사를 은폐하며 역학자에게 덮어 줄 것을 요구하고 조작을 강요했는지 공무원 자질도 의문스럽고 담당공무원들 ▲철저한 수사로 엄중하게 처벌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다


​【News World21 Euigyun kim 기자 

hotnews123@naver.com /www.NewsWorld21.co.kr

 -저작권자  News World21.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14 명
  • 오늘 방문자 262 명
  • 어제 방문자 351 명
  • 최대 방문자 613 명
  • 전체 방문자 157,111 명
  • 전체 게시물 306 개
  • 전체 댓글수 4 개
  • 전체 회원수 20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