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포시장 공무원 철저한 수사와 “불법행정, 역학조사 은폐, 조작과, 조작강요, 비협조적인 행정 철저히 밝혀라!

김포시장 공무원 철저한 수사와 “불법행정, 역학조사 은폐, 조작과, 조작강요, 비협조적인 행정 철저히 밝혀라!

n*********1 0 663 2019.11.17 21:18

 

고발 뉴스

 

김포시장 공무원 철저한 수사와 불법행정, 역학조사 은폐, 조작과, 조작강요, 비협조적인 행정 철저히 밝혀라!

일부 출입언론의 거물대리 환경피해 없었다며 역학조사 마저 조작했다는 출입언론의 보도 철저한 수사요청.

58b6f7a07bf4fcad020cae689e76dfda_1573993120_43.png

▲환경부 -주간보도계획 환경부 주간보도계획에 거물대리 구제급여 추가신청자 회의

거물대리. 초원지리. 가현리 피해주민들의 평생 씻을 수없는 큰 상처, 김포시 악질행정과 직무유기, 직권남용, 불법행정 등 철저히 수사해야.


불법행정으로 마을 주민들의 환경피해로 인해 역학조사와 한경부추적정밀조사에서 인과관계가 밝혀지자 김포시는 범죄를 인정하지 않고 끝까지 피해주민 주권 박탈.

김포시 환경담당자가 환경부 정책과 이00사무관에게 거물대리 주민들 기존병력이 있는 주민들이라며 항의를 했는지 철저한 수사를 요청한다.

공무원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한다고 했다.

그러나 김포시는 예외다 적폐들이 주민 학살행정하고 환경피해 드러나자 은폐, 조작질, 역학조사 비협조적으로 시민들의 많은 혈세로 조사에 임하면서 불성실한 공무원들 철저한 수사해야 한다는 것이 피해주민들의 목소리다.

피해주민들의 인권과 인간의 기본권을 침해한 김포시장과 환경담당공무원, , 허가과 공무원, 감사과 공무원 등 피해주민들이 막대한 사비들여 대기로 날아온 발암물질을 검사요청 했으나 김포시와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들은 모두 민원인을 무시하고 종합대학, 사설기관에 검사하라며 공무원을 보내왔다. 결국 피해주민들은 직접 벌크와 주민 소변검사 등을 했고 김포시 환경과, 감사과, 환경과, , 허가과 등에 제출했지만 공신력 없다며 반발하였다. 불법으로 가동하는 주물공장 허위 시험성적서는 믿으면서 피해주민들이 각 대학과 검사기관에서 검사한 특정대기유해물질이 밝혀지자 공신력 없다면 반박해 사건화가 되었다.

 

김포시는 역학조사에서 밝혀지자 중단시키고 (당시 새누리당 시의원)과 농경지에 중금속 연화제라는 것을 살포하고 교차분석을 주장하며 역학조사에서 밝혀진 것을 흐트리고 있었다. 농경지에서 살포된 중금속 연화제 살포 후 교차분석 시료를 각 역학조사 팀과 김포시가 두 개 기관으로 나누워 샘플을 의뢰 하였다. 김포시가 의뢰한 한국산업기술시험원의 검사결과는 0이란 데이터다. 0이란 데이터에 역학조사 결과를 평균치를 수정하라며 조작을 강요했다. 주민대표는 수상한 김포시 행정에 의문이 지속되자 한국산업기술시험원에 전화해 교차분석 시료 남은 것 있다는 김00 소장과 전화 통화에서 돌려둘 것을 요청하자 김포시 승인을 받아오면 돌려준다던 시료.. 김포시 담당자 이종0에게 전화해 샘플을 돌려달라고 하자 절대 안된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리고 며칠 후 누군가 지시에서 샘플이 폐기되었다. 김포시 환경과는 샘플을 돌려 줄수 없다며 강경하게 절대 반대라며 의혹을 내비쳤다.

 

역학조사에서 드러난 토양오염과 주민 피해 인과관계에 김포시는 주민들이 기존 병력 있다는 것을 주장하면서 김포시 환경담당자가 환경부 정책과에 항의한 공무원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는 강경한 입장이다.

김포시는 농경지에 불법으로 인, 허가하고 합법주장하며 방치한 사건도 피해주민들은 철저한 규명해야 한다고 했다.

김포시 환경담당자는 거물대리, 초원지리, 가현리 주민 환경피해 구제급여신청 중 환경피해 인과관계 입증한 것을 왜 기존 병력 있다며 환경부에 항의했는지 책임 회피성 악질행정 철저히 밝혀야 한다는 입장이다.

 

대기배출방진시설 없는 주물공장 합법이란 담당자, 인허가 한자, 환경피해 민원 받고도 방치한 직무유기자 전원 수사요청.

출입 언론의 일탈과 마을 환경피해 없었다며 허위사실 유포 등 시민 선동한 언론 철저한 수사 요청.

 

​【News World21 Euigyun kim 기자 

hotnews123@naver.com /www.NewsWorld21.co.kr

 -저작권자  News World21.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Comments

Category
State
  • 현재 접속자 20 명
  • 오늘 방문자 264 명
  • 어제 방문자 365 명
  • 최대 방문자 613 명
  • 전체 방문자 158,217 명
  • 전체 게시물 306 개
  • 전체 댓글수 4 개
  • 전체 회원수 21 명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KakaoTalk NaverBand